‘배드파파’ 손여은·신은수·김재경, 속 깊은 딸 3인방…뭉클 명장면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배드파파’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에 출연하는 배우 손여은·신은수·김재경의 반전 사연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손여은은 ‘배드파파’에서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가지 일을 하며 살아가는 최선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신은수는 가족이 다칠까 두려워 포기했던 꿈을 향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유영선을, 김재경은 광역 수사대 에이스 형사로서 손 없는 시신의 정체를 밝히고자 몰입 수사를 펼치고 있는 차지우를 각각 연기한다.

극 후반부에서 밝혀진 이들의 ‘반전 과거사’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 손여은,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홀로 책 읽던 소녀

지난 방송에서는 최선주(손여은)가 소설가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이유가 밝혀졌다. 가난한 집안, 알코올의존증인 아버지 곁에서 선주가 붙잡은 유일한 희망이 오직 책뿐이었다. 작가의 꿈은 불굴의 의지를 보여준 유지철(장혁)의 경기를 보고난 뒤 더 강렬해졌고, 선주 역시 지철처럼 어떤 상황에서도 꿈을 그만두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게 만들었다.

투혼을 발휘하는 지철의 경기를 간절히 바라보는 선주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뭉클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 신은수, 속 깊은 딸이 가족을 챙기는 법

깨져버린 가족을 위로하고자 묵묵히 애쓰는 속 깊은 딸 유영선의 활약도 돋보였다. 갑작스럽게 터진 선주와 이민우(하준)의 거짓 스캔들로 아버지 지철은 집을 나가버렸고, 온 언론이 선주를 향해 비난의 화살을 겨냥하고 있는 상황이다.

영선은 자신이 상처받을까 안절부절하는 선주를 향해 “안 믿는다”며 부모님에 대한 변치 않는 믿음을 내비쳤다. 또한 차지우에게 도움을 요청해 홀로 있을 지철에게 위로의 말을 대신 전하게 하는 등 따뜻함을 선사했다.

◆ 김재경, 아버지에 대한 존경으로부터 비롯된 투철한 사명감

앞선 방송에서 형사 차지우가 갖고 있는 사명감의 근원이 아버지 차승호(정인기)에 대한 존경심에서 비롯된 것임이 드러났다. ‘손 없는 시체’의 정체를 밝히고자 밤낮없이 수사하고 건달들의 소굴로 뛰어들며, 증거를 찾기 위해서라면 몇 번이고 고개를 숙이는 차지우의 굳은 뚝심은 인류를 구하겠다며 매일 노력하는 아버지 차승호를 본받고자 품은 마음이었던 것. 딸 걱정으로 잠 못 이룰 아빠들을 위해서라도 더욱 열심히 하겠다는 차지우의 사명감은 명장면으로 떠올랐다.

‘배드파파’ 제작진은 “속 깊은 세 여자, 애틋한 딸들의 숨겨졌던 사연들이 밝혀지면서 극적인 묘미가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될 이들의 따뜻한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