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해숙·김희선·이경영, 법정 삼자대면 ‘비장美’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나인룸’

배우 김해숙이 정제원이 벌인 ‘효자동 삼거리 횡단보도 보행자 사망사건’ 재판 법정에 등장한다. 3일 오후 방송되는 tvN 주말드라마 ‘나인룸'(극본 정성희, 연출 지영수)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나인룸’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극중 을지해이(김희선), 장화사(김해숙), 기산(이경영)의 법정 삼자대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영혼을 바꾸는 시도를 한 을지해이와 장화사. 결과가 공개되지 않은 채 한 회가 마무리 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사진에는 정제원의 선고 공판에 참석한 김희선, 이경영 앞에 김해숙이 담겨있어 이목을 끈다. 변호사 을지해이는 성공을 위해 기산의 아들 기찬성(정제원)의 무죄 선고를 이끌어야 하는 반면, 을지해이와 영혼이 바뀐 장화사는 기산 앞에서 기찬성의 손목에 수갑을 채우는 통쾌한 복수를 꿈꿨다. 서로 다른 목적을 갖고 있는 두 여자 김희선, 김해숙과 모든 악연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이경영까지 세 사람이 법정에서 마주했다.

김해숙은 비장한 표정으로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 그는 한곳을 뚫어지게 응시하며 적의를 드러냈고, 놀란 표정의 김희선과 굳은 이경영까지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한다. 영혼이 바뀌었는지, 그 결과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