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김민경, ‘먹방 소통 불도저’로 거듭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랜선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

코미디언 김민경이 ‘먹방(먹는 방송) 요정’에서 먹방 소통 불도저’라는 새로운 애칭을 얻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을 통해서다.

김민경은 이날 방송에서 크리에이터 소프와 협업 ‘쿡방(요리 방송)’에 도전했다. 현재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채널 ‘민경장군’에서 쿡방과 먹방으로 사랑받고 그는 자신만의 매력을 살려, 유쾌하고 맛있는 웃음을 선사했다.

김민경은 소프의 집에서 주 재료인 꽃게를 손질하며 “얼마나 먹어야 배가 부를까”라며 엉뚱한 질문을 던져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홈쇼핑을 연상하게 만드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이목을 끌었고, 코미디언 이영자의 칭찬을 이끌어내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뿐만 아니라 김민경은 대중들이 궁금해할 질문을 소프에게 하며 호응을 얻었다. ‘먹방’과 ‘소통’을 모두 잡으며 눈부신 활약을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