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시원, 美 스탠퍼드대 ‘한국학’ 컨퍼런스 참석…’한류 열풍’ 논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시원. / 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 시원이 세계적인 명문대로 손꼽히는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한국학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는 지난 1일과 2일 북미 전역의 저명한 학자들을 초청해 한국학의 미래 방향성과 잠재성을 논의하는 ‘미래의 비전 : 북미 한국학의 도전과 가능성’ 컨퍼런스를 열었다. 시원은 마지막 세션인 ‘한류 열풍 (Korean Wave)’에서 참석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시원은 ‘K팝 스타가 되기 위한 노력’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심도 있는 주제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질의응답을 이어가며,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오늘날 슈퍼주니어가 있기까지의 역사, 최근 중남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슈퍼주니어의 성공 비결을 밝혔다.

더불어 시원은 “K팝, 문화 기술을 궁금해하는 북미지역 한국학전공 교수님들, 학생들과 의미 있고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오늘의 만남이 K팝과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을 높임은 물론, 의미 있는 연구로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컨퍼런스는 재단법인 플라톤 아카데미와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 (APARC, Asia-Pacific Research Center)가 주관한다. 그 중 스탠퍼드대학교에서도 독보적인 학문연구 단체로 자리 잡은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는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을 연구하며, 미국과 아시아·태평양 관련 정책들에 건설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기관인 만큼, 그 의미가 남다르다.

‘미래의 비전 : 북미 한국학의 도전과 가능성’ 컨퍼런스 현장은 내년 3월 방송 예정인 SBS CNBC 채널의 ‘한국, 한국학의 골든타임(가제)’ 다큐멘터리로 확인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