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블이 뽑은 워너원 ‘꼰대 랭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et ‘더 꼰대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

Mnet 예능 프로그램 ‘더 꼰대 라이브’이 그룹 워너원의 팬클럽 워너블이 뽑은 워너원의 ‘꼰대 랭킹’을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워너원 윤지성, 김재환, 하성운, 이대휘 등이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꼰대’에 대한 담론을 펼쳤다. MC 렌은 이대휘가 등장하자마자 “저 친구가 꼰대다. 앞서 정해진 일정때문에 지난 2회 촬영을 못한 것에 대해, 선배님들도 촬영하시는데 빠지면 어떻게 하냐며 나에게 지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대휘는 “형도 꼰대다. 레이디가가 다큐멘터리를 보라고 강요했다. 스트리밍 사이트 아이디, 비밀번호까지 줬다”며 맞받아쳤다.

또 렌은 “평소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많이 봐 나도 모르게 ‘꼰대’ 행동으로 불편하게 한 건 아닌가”라며 진지한 발언을 하는 윤지성에게 “나에게는 안 그랬다. 맨날 구박한다”고 폭로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활약하며 평소에도 친하게 지내는 워너원과 뉴이스트W의 소탈한 모습이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워너원은 미리 작성한 ‘꼰대 체크리스트’ 문항을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자가 진단 설문 결과에 따르면 김재환, 이대휘가 ‘새싹꼰대’, 하성운은 ‘꼰대’, 윤지성은 ‘최강꼰대’로 나왔다. 윤지성은 설문조사를 하며 스스로가 얼마나 꼰대였는지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런 의미로 말한 게 아닌데 혹시나 멤버들이 상처를 받을까 걱정이 된다는 속 깊은 감상을 내놓기도 했다.

이어 김재환은 통기타를 직접 연주하며 김현식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호응을 얻었다. 이대휘는 윤지성과 더불어 걸그룹 댄스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고, 렌도 윤지성과 즉석에서 막춤을 보여주며 이목을 끌었다.

팬들이 직접 뽑은 워너원 꼰대 랭킹이 공개됐다. ‘단체 활동에 멤버가 빠질 때 잔소리를 할 것 같은 멤버’로 꼽힌 하성운은 “워너원이 활동을 계속 함께 할 수 있는 그룹이 아니기 때문에 추억을 만들고 싶어 단체로 움직이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잔소리가 심할 것 같은 멤버’로 뽑힌 윤지성은 알고 보니 중요한 결정을 할 때도 투표, 사다리타기, 가위 바위 보를 통해 정하는 부드러운 리더로 확인됐다. ‘워너원의 숨은 실세’로 뽑힌 이대휘는 형들에게도 주눅들지 않는 기질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