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윤도현·십센치·조현아, 봄여름가을겨울 위한 감동 무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 /

가수 윤도현·십센치·조현아가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2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봄여름가을겨울의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꾸몄다.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과 밴드 YB의 윤도현, 십센치(10cm), 그룹 어반자카파의 조현아가 출연했다.

윤도현은 봄여름가을겨울 데뷔 30주년 트리뷰트 음반 참여에 대해 “밴드 생활하기 전에 통기타 치면서 노래를 불렀는데 봄여름가을겨울의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가 신청곡으로 가장 많이 들어왔다”며 “이번 음반에 참여한 후배들 중에서 가장 선배여서 이 노래를 먼저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십센치 권정열은 “트리뷰트 음반에 가장 늦게 합류했다. 원래 하고 싶었던 곡은 장기하가 이미 녹음을 했더라”며 “봄여름가을겨울 노래 중 가장 명곡이라고 생각하는 ‘언제나 겨울’을 불렀다. 섹시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조현아는 봄여름가을겨울 코러스로 활동하던 시절을 회상하며 “무대에서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부를 때 객석의 표정을 보며 많이 울컥했다”고 했다. 이에 김종진은 “어반자카파를 친한 제작자에게 소개했다. 그 제작자가 돈을 많이 벌었을 것”이라고 비화를 털어놨다.

권정열은 “‘어떤이의 꿈’처럼 봄여름가을겨울은 나의 꿈이었다”고 말했고, 조현아는 “영원한 아빠들”, 윤도현은 “아직도 세련된 형님들”이라고 봄여름가을겨울을 표현했다. 김종진은 현재 암 투병 중인 멤버 전태관에게 “빨리 나아서 무대 위에서 즐겁게 연주하자”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도현은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를, 십센치는 ‘언제나 겨울’을 각각 불렀다. 조현아는 김종진과 더불어 ‘외로운 사람들’로 호흡을 맞췄다.

봄여름가을겨울의 데뷔 30년을 기념하며 후배가수들이 모여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음원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 2일 윤도현과 정재일이 의기투합한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를 공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