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노라조 조빈, ‘코리안 가가’의 평범한 일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

그룹 노라조 조빈이 무대 위 모습과는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서다.

이날 조빈은 ‘한국의 레이디가가’다운 모습으로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머리 위에 대형 사이다 페트병을 달고 나타난 그는 ‘박나래 닮은꼴’로 시작부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공개한 조빈의 일상은 무대 위와는 전혀 다른 조신하고 평범한 모습이었다.

행사 일정을 위해 사이다 캔을 올린 머리와 올인원 망사 슈트를 착용한 그는 “화장실에 갈 때는 어쩔 수 없이 매니저와 동반해서 들어간다. 머리만 하고 행사를 갈 수 있지만 약간 어색하지 않겠냐”며 장거리 이동에도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였다.

‘행사의 신’이라는 수식어답게 “한 달에 많을 때는 40~50개 정도 한다”고 밝힌 그는 출발할 때부터 무대에 올라 내려온 순간까지 열정적인 무대 매너에 친절한 팬 서비스까지 잊지 않았다. 사진 촬영은 물론 팬들에게 일일이 화답했고, 특히 남성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무대에서 내려온 조빈의 일상은 더욱 매력적이었다. 20년 자취 경력을 가진 그는 어딘가 어리숙한 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무지개 회원 멤버들은 조빈의 평상시 모습에 “키도 크고 잘 생겼다”며 감탄했다.

독특한 패션 스타일로 ‘코리안 가가’라고 불리는 그는 단골 카페의 야외 테이블에 앉아 무대 소품을 직접 준비하는 열정도 보여줬다. 이를 본 박나래는 코미디언으로서 동질감을 표현하며 그의 일상에 공감했다.

특히 조빈은 파격적인 무대 매너와 스타일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진지한 자세로 세월의 흐름과는 상관없이 앞으로의 무대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악성 댓글에도 차분하게 응수하는 모습으로 긍정적인 성격과 인간미도 엿볼 수 있었다.

최근 새 멤버 원흠과 신곡 ‘사이다’로 컴백한 조빈은 9년 만에 출연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이어 ‘나 혼자 산다’까지 다양한 예능에서도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