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렁큰타이거, 30곡 담은 새 음반으로 컴백…”음반의 가치 전달되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드렁큰타이거. / 제공=필굿뮤직

가수 드렁큰타이거가 데뷔 20주년을 맞아 ‘마지막’이라는 의미와 더불어 음반 시장의 활성화를 바라며 30곡을 채운 새 음반을 발표한다.

타이거JK는 오는 14일 각종 음악사이트에 드렁큰타이거의 정규 10집 ‘엑스 : 리버스 오브 타이거 제이케이(X : Rebirth of Tiger JK)’를 공개한다. 음반 제목인 ‘X’는 10번째라는 의미이자, 미스테리와 무한대, 곱하기, 후속편 등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중의적인 표현이다. 1999년 데뷔해 한국힙합의 대중화와 역사를 이끈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음반은 대중음악사에서도 묵직한 의미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24개의 트랙과 6곡의 스킷을 담은 10집은 2장의 CD로 나뉘어 다양한 해석을 녹였다. 소속사 필굿뮤직 관계자는 “한장은 특유의 붐뱁 장르로 채웠고, 다른 한장에는 재즈 EDM 레게 등 여러 장르의 음악적 확장으로 신선함을 더했다”면서 “여기에 그룹 방탄소년단 RM을 비롯한 선후배 동료 가수들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듣는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켄드릭 라마의 ‘Pimp a Butter fly’로 그래미 어워즈 레코딩 엔지니어상을 수상한 영인(David Kim)을 시작으로, 제이지 나스 GangStarr KRS-One 등 힙합 아티스트들과 작업한 엔지니어 Eddie Sancho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 Freestyle Fellowship이란 크루를 이끈 프리스타일 재즈힙합 뮤지션 Mikah 9이 드렁큰타이거와 의미있는 협업을 했다.

드렁큰타이거는 국내외 힙합 팬들의 지지와 응원 속에 20년 활동의 마침표를 찍는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위대한 탄생’ ‘굿라이프’ ‘소외된 모두, 왼발을 한 보 앞으로!’, ‘심의에 안 걸리는 사랑노래’ ‘몬스터’ 등을 발표하며 사랑받았고, DJ샤인의 탈퇴 후에는 타이거JK가 홀로 활동하며 팀을 지켜왔다.

드렁큰타이거는 이번 음반을 내놓고 내년까지 장기 프로모션에 돌입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