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광화문 광장 ‘2018 리스타트 잡페어’ 깜짝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2018 리스타트 잡페어’에 등장했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수장 박진영은 지난 1일 ‘2018 리스타트 잡페어’에 마련된 무대에 올라 구직자들에게 ‘JYP가 원하는 인재상’, ‘꿈과 직업’ 등에 대해 강연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진영은 “회사도 훌륭한 인재를 찾고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면서 “우리 회사의 슬로건은 ‘Think Brilliant, Act efficient’다. 기발하게 생각하고 효율적으로 행동하라는 뜻으로 이런 인재를 찾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JYP는 지난 2년간 많이 성장했고 1차 목표에 도달했다. 우리 콘텐츠가 전세계에 소비되고 있는데 새로운 기회가 뭘지, 소비하는 방식은 어떻게 바뀔지 기발한 생각이 많은 인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누구나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이 있을텐데 둘의 교집합에서 일자리를 찾는다면 가장 이상적인 직업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을 좋아하는지 먼저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직업을 고민하라”고 했다.

‘꿈과 직업’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박진영은 “꿈은 직업과 다른다. 꿈은 가치, 직업은 수단이나 위치다. 직업이 꿈이라면 그걸 이루면 허무함, 못 이루면 열등감, 죄책감이 드는 등 혼란스런 상황이 온다”면서 “억지로라도 직업과 꿈은 분리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연을 마친 박진영은 ‘2018 리스타트 잡페어’에 마련된 JYP 채용 부스로 이동해 구직자들과 일대일 멘토링도 진행했다. 취업 상담을 대기하는 긴 행렬이 이어졌고 박진영은 구직자들을 차례로 만나면서 이들이 궁금해하는 점을 친절하게 설명했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지난달 31일과 1일 일자리 박람회인 ‘2018 리스타트 잡페어’가 열렸고 JYP는 1일 이 곳에 채용 부스를 설치했다. 이는 JYP와 엠넷이 함께 하는 ‘NO 스펙 JYP 입사 프로젝트’인 ‘슈퍼 인턴’에 참여할 인재 후보군들을 미리 만나는 자리로 의미를 더했다.

‘슈퍼 인턴’은 국내 대표 엔터테인먼트사인 JYP에서 일할 새 인재 발굴 선발 프로그램이다. 나이, 성별, 학력, 경력 등에 제한이 없고 JYP에서 일하고 싶은 열정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슈퍼 인턴’에 참여를 원하는 지원자는 엠넷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8일까지 입사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당락은 지원자가 작성한 SWOT분석만을 기준으로 한다.

박진영은 지난달 31일 ‘슈퍼 인턴’의 출발을 알리는 예고 영상에서 “(청년) 실업률이 10%가 넘어가는 게 문제일까?(취업) 과정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게 문제일까?”라는 화두를 던진 후 “아무 것도 보지 않겠다. 학벌, 성별, 인맥 이런 거랑 상관없이 JYP에 입사를 원하는 지원자들의 열정과 간절함만 있다면 JYP의 면접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있게 지원해봐라.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건 진짜 공정하게 심사하겠다”면서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