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리피쉬, 빅스·구구단 악플러와의 전쟁 선포…선처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빅스(위), 구구단.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가 2일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젤리피쉬는 “최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 중인 빅스와 구구단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 사실 기재, 인신공격성 비방과 모욕적인 글, 허위 게시물 복사 및 유포 등 아티스트의 권위를 실추시키고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플러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예전부터 모니터링 수집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각종 행위가 지속적으로 이어져오고 있으며, 상습적인 모욕 및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어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 판단했다”며 “고질적인 악플러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준비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젤리피쉬는 “악플러들이 지속적으로 생산해내는 허위 사실 유포, 무분별한 비방글 등으로 인해 해당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팬들도 깊은 상처를 받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젤리피쉬는 앞으로 아티스트의 명예 및 권위 보호를 위해 철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법적 대응으로 강력하게 응징할 예정이다. 또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