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망의 전설’ 김영진 PD 은퇴작, ‘엄마의 세 번째 결혼’ 오늘(2일) 방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드라마스페셜 2018-엄마의 세 번째 결혼’/사진제공=KBS2

‘야망의 전설’ 김영진 PD의 은퇴작인 ‘KBS드라마스페셜 2018-엄마의 세 번째 결혼'(연출 김영진, 극본 정미희)의 스틸컷이 2일 공개됐다.

‘KBS드라마스페셜 2018-엄마의 세 번째 결혼’은 3대 모녀가 함께 살아가는 가정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김영옥(방초롱 역), 이일화(오은영 역), 이열음(오은수 역)이 출연한다. 어느 날 세 번째 결혼을 선언한 엄마 은영과 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딸 은수의 갈등과 화해가 담길 예정이다.

이 작품은 ‘야망의 전설’ ‘사랑하세요?’ 등 명작들을 연출한 김영진 PD의 은퇴작이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한 집에서 살아가는 3대 모녀의 모습이 담겼다. 평소 투닥거리는 사이이지만 잠든 엄마 은영 옆에 누워 그녀를 바라보는 딸 은수의 모습은 공감을 자아낸다. 또한 같은 집에서 살아가며 미우나 고우나 딸 은영과 손녀 은수 옆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초롱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은영이 새롭게 맞이할 가족들과 함께 있는 모습도 공개됐다. 단란한 가족식사를 즐기던 은영과 그런 엄마의 결혼에 복잡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은수의 모습이 대조를 이룬다.

이열음(오은수 역)과 연준석(이강우 역)은 같은 대학교에 다니며 썸을 타는 사이이지만, 갑자기 관계가 애매해진다. 바로 은수 엄마의 결혼 상대가 강우의 아버지이기 때문.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농구 골대 앞에 서있는 두 사람이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까.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영진 감독은 “2000년에 사고가 났다. 복직했을 때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고, 장애를 갖게 됐다는 것이 실감 났다”며 “죽을 뻔한 위기를 겪고 나서 더 열심히 하고 싶었고, 많은 기회가 생길 줄 알았지만 사실은 그렇지 못해 늘 목마름이 있었다. 이렇게 퇴직 전 연출을 맡게 되어 이 작품이 정말 소중하고 감사하다”는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할머니가 보는 딸과 손녀의 모습은 다르기에 좀 더 입체적인 관계를 표현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모녀가 아닌 3대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캐스팅했을 때 김영옥, 이일화, 이열음 세 분만으로도 다른 어떤 것도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만족스러웠다”며 작품을 소개했다.

평생을 연출자로 살아온 김영진 감독의 은퇴작이자, 믿고 보는 배우 김영옥, 이일화, 이열음이 함께 한 ‘KBS드라마스페셜 2018-엄마의 세 번째 결혼’은 오늘(2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