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 달빛 아래 소원 비는 선녀님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의 문채원/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에서 문채원의 간절한 소망이 안방극장까지 닿을 수 있을까.

오는 5일 첫 선을 보이는 ’계룡선녀전’에서 문채원(선옥남 역)이 달빛 속 소원을 빌고 있는 선녀님으로 변신한 스틸컷이 공개됐다.

극 중 선옥남(문채원)은 오랜 시간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려온 캐릭터다. 그는 정말 사랑했던 나무꾼을 다시 만나기 위해 남다른 순애보를 보이며 계룡산 자락에서 699년이라는 세월 동안 지내 왔다. 그러던 어느 날 두 남편 후보, 정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을 만나면서 과거에 얽힌 비밀을 찾아간다.

그런 그가 어두운 밤 중 소원을 빌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환한 달빛과 장독대가 놓인 산 속, 꽃버선까지 가지런히 벗어둔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선옥남의 모습이 신비로움까지 자아낸다.

세상을 떠난 남편을 긴 시간 동안 기다려온 그의 소원이 하늘에 닿아 정이현과 김금을 내려준 것인지, 이들이 만나 어떤 이야기를 풀어나갈지가 관전포인트다.

‘계룡선녀전’은 오는 5일 오후 9시 30분 ‘백일의 낭군님’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