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감독 데뷔작 ‘어른이 되면’, 12월 13일 개봉 확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른이 되면’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시네마달

유튜버 ‘생각많은 둘째언니’의 데뷔작 ’어른이 되면’이 오는 12월 13일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포스터를 공개했다. 

‘어른이 되면’은 같이 산 것보다 떨어져 지낸 시간이 더 많은 생각많은 둘째언니 ‘혜영’과 발달 장애를 가진 흥 많은 막내동생 ‘혜정’이 18년 만에 함께 살기 시작하면서 겪는 좌충우돌 일상 이야기를 담는다. 

화제의 유튜브 채널 ‘생각많은 둘째언니’의 운영자이자 뮤지션, 작가, 페미니스트 등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장혜영 감독의 데뷔작으로, 오는 12월 13일로 개봉일을 확정했다.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혜영∙혜정 자매의 어린 시절을 담은 한 장의 사진으로 만들어졌다. 누구나 간직하고 있을 것만 같은 평범한 옛 풍경에 “무사히 할머니가 될 수 있을까”라는 문구가 더해졌다. ‘혜정이와 함께 무사히 할머니가 되는 것’이 장래희망인 언니 혜영과 서른 살이 되던 해 사회에 나와 좌충우돌 적응해나가고 있는 혜정의 일상을 예고하고 있다.

두 자매의 400일간의 특별한 일상 이야기는 책 ‘어른이 되면’으로도 출판된 바 있다. 둘째언니 혜영과 이제 막 사회 속으로의 한 걸음을 내딛기 시작한 막내동생 혜정이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식당에서 밥을 먹고, 춤을 추러 가거나 카페에서 책을 보는 등 자신들만의 일상을 꾸려 나가는 과정이 담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