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 양동근 죽음 비밀 알아채며 ‘키 플레이어’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 화면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연출 박상훈 박상우, 극본 오지영)의 정인선이 키 플레이어로 활약했다.

지난 1일 방송된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고애린(정인선)이 남편 차정일(양동근) 죽음의 비밀을 알아챘다.

애린은 ‘데쓰 프로토콜’이라는 탈출작전 실패로 김본(소지섭)이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곤 충격과 함께 경악했다. 애린은 여러가지 상황이 악화되자 지연(임세미)에게 “사장님이 하고 싶은 말 알아요. 그만 둘게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며 마음이 무거워 어려운 말을 하지 못하는 지연을 배려했다.

이어 준준남매를 데리고 고향인 제주도로 내려가 카페알바를 하고 지내던 애린의 앞에 죽은 줄 알았던 본이 나타났다. 애린은 은하(김여진)로부터 한 통의 연락을 받았다. 바로 남편 정일의 프로필이 담긴 USB를 발견했다는 것. 이에 애린은 그 USB가 정일의 죽음과 연관 있음을 바로 직감하며 은하와 만나기로 했다. 이를 도청하던 케이(조태관)가 출동하는 모습도 이어졌다.

앞서 애린은 남편의 장례식장에서 국가안보실장의 영정사진을 본 것까지 기억해 두 사람의 사망날짜가 같은 것, 그리고 J인터내셔널이 거기에 관련이 있다는 점을 추리했었다. 이번 USB의 비밀을 파헤치며 ‘코너스톤’의 정체를 밝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