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살면 무슨 재미?”…‘미우새’ 강부자, 따끔한 잔소리에 좌불안석 김건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강부자.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김건모가 어머니보다 더 무서운 적수(?)를 만났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대표 미운 아들’ 김건모가 ‘소주 트리’에 이어 또 한번 기상천외한 트리를 만들며 특별한 손님을 맞이한다. 건모의 집을 방문하는 사람은 다름 아닌 데뷔 57년차 배우 강부자.

그녀가 등장하자 스튜디오에 있던 모벤져스는 “연예계 대부”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쉰 노총각’ 건모를 향해 쏟아진 강부자의 폭풍 돌직구 잔소리에 어머님들은 격하게 맞장구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평소 ‘미우새’ 열혈 애청자이자 ‘김건모 팬’ 이라고 밝힌 강부자는 지난 번 소개팅 후기를 자세히 물어보며 “이렇게 혼자 살면 무슨 재미가 있냐”라는 등 촌철살인 잔소리를 했다. 김건모는 좌불안석하며 자꾸 자리를 뜨려 했다. 하지만 모벤저스는 한 마음이 되어 “우리 생각하고 똑같다” “말씀 잘 하신다” 라며 강부자의 말 한 마디마다 열렬한 맞장구를 쳐 큰 웃음을 자아냈다.

‘국민 엄마’ 강부자를 만난 ‘국민 노총각’ 김건모의 폭소 만발 수난기는 오는 4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