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모모랜드 연우X주이, 러시아 사할린行…”압도 당했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모모랜드 연우와 주이가 러시아 사할린의 매력에 압도당한다.

오는 3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는 ‘남들이 알기 전에 가야 하는 숨은 여행지’를 주제로 개그우먼 이수지와 배우 송다은, 모모랜드 연우, 주이가 설계 배틀을 벌인다. 이번 주에는 러시아 사할린으로 떠난 연우와 주이의 여행이 공개된다.

두 사람은 여행을 더 재밌게 다녀 오자는 뜻으로 투어명을 ‘모아모아 투어(more more tour)’로 정했다. 첫째 날은 주이가, 둘째 날은 연우가 여행 설계를 맡아 러시아 사할린의 다채로운 매력을 전파한다.

스케줄이 아닌 여행은 처음이라고 밝힌 연우는 다수의 여행 경험을 지닌 주이가 짠 코스에 “난 이제 널 믿을 거야”라며 무한 찬사를 쏟아냈다고 한다.

또 연우와 주이는 매 끼니마다 전투 먹방을 펼쳤다. 러시아 전통음식부터 사할린 풍 퓨전 한식, 거대한 뿔게까지 다양한 음식들을 마주한 두 사람은 지체할 틈 없이 두 팔을 걷어붙이고 흡입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뿔게 먹방을 본 이수지, 송다은은 흡사 방청객 같은 리액션을 쏟아내며 “계획을 세워야 겠다”면서 결의를 다져 폭소를 유발했다고 한다.

여행 도중 러시아 사할린의 슬픈 역사도 마주한다. 러시아 사할린은 일제강점기때 강제 이주된 한인들의 한이 서린 곳으로, 연우와 주이는 슬픈 역사를 상기하기 위해 세워진 ‘망향의 탑’을 찾아 역사를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한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모모랜드 연우, 주이는 여행 내내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뿜어내 스태프들을 미소 짓게 했다”며 “연우의 엉뚱함과 주이의 흥이 만나 더욱 유쾌한 여행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배틀트립’은 오는 3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