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배진영, 전진과 한솥밥…CI ENT가 C9엔터 100% 인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CI ENT, C9엔터테인먼트

신화 전진의 소속사 CI ENT (대표 이재영)가 2일 윤하, 정준영, 치타, 워너원 배진영 등이 소속된 C9엔터테인먼트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양사 대표는 CI ENT 이재영 대표가 맡되, 두 기획사의 사명을 변경하지 않고 독자 경영 체제를 유지한다.

CI ENT는 신화의 전진, SS501의 김규종과 김형준, 테이크의 신승희와 장성재, 빅마마 출신 이영현, 뮤지컬 배우 장은아, 최우리, 백승렬 등이 소속돼 있으며 음악과 뮤지컬은 물론 공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C9엔터테인먼트는 윤하, 정준영, 치타, 워너원의 배진영, 주니엘, 밴드 드럭레스토랑, 밴드 쟈코비플래닛, 걸그룹 굿데이와 배우 정겨운, 최병모 등이 소속된 기획사다.

CI ENT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한류 콘텐츠 수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며,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CI ENT와 C9엔터테인먼트는 ‘따로 또 같이’ 운영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예정이며 신규 콘텐츠 생산과 마케팅 협력을 통해 사업 다각화를 꾀할 계획이다. 또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신인을 발굴하는 등 새로운 아티스트 영입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