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이태리 “긴 머리카락…여성들의 불편함 알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태리,여곡성

배우 이태리가 1일 오후 용산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여곡성’의 이태리가 긴 머리카락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1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여곡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서영희, 손나은, 이태리, 박민지와 유영선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한양 최고의 무당 해천비를 연기한 이태리는 “사실 청일점인지 잘 모르겠다. 극 중에 머리카락이 길어서 뒤에서 본 사람들이 다 여자인 줄 알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태리는 “긴 머리카락으로 촬영을 하면서 여성분들의 불편함을 느꼈다. 머리카락이 휘날려서 입에 들어가고, 밥 먹을 때 잡고 먹어야 해서 불편했다”면서 “어쨌든 청일점이라 너무 행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태리는 “배우들의 에너지가 넘쳐서 현장에 있는것 만으로도 힘이 났다. 시너지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을 비롯해 집안의 상상할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오는 11월 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