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거칠고 섹시한 ‘라이더’로 컴백(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엑소,음감회

그룹 엑소가 1일 오후 서울 삼성동 SMTWO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통해 라이더 콘셉트로 컴백을 예고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엑소가 거칠고 섹시하게 돌아왔다. 새 정규 앨범을 통해 아홉 명의 라이더(오토바이 운전자)로서 화려한 귀환을 예고했다.

1일 오후 3시 서울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엑소의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이하 ‘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가 열렸다.

앨범에는 한국어 및 중국어로 녹음한 타이틀곡 ‘Tempo(템포)’를 포함해 11곡이 담겼다. 엑소가 데뷔 때부터 콘셉트로 삼아온 초능력을 토대로 만든 곡들을 멤버별로 수록했다.

멤버별로 ‘Sign'(찬열), ‘닿은 순간'(카이), ‘Gravity'(디오), ‘가끔'(백현)’, 24/7′(시우민), ‘후폭풍'(세훈), ‘Damage'(첸), ‘여기 있을게'(레이), ‘오아시스'(수호)다. 각자의 능력에서 영감을 받아 앨범의 대부분이 완성된 만큼 멤버들은 수록곡에 더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수호는 ‘템포’에 대해 “사랑하는 여성을 멜로디에 비유한 곡으로 ‘그녀와 나의 템포를 건드리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엑소는 라이더(오토바이 운전자)를 콘셉트로 잡았다. 수호는 “멤버 모두 오토바이 운전면허가 없다. 하지만 뮤직비디오에서는 굉장히 멋있는 라이더처럼 나온 것 같아 뿌듯하다”고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거친 매력의 라이더를 콘셉트로 잡은 엑소는 무대 퍼포먼스와 뮤직비디오에서도 더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안무 창작에는 일본의 세계적인 안무가 리에하타가 힘을 보탰다. 백현은 “그 어느 때보다도 크고 작은 수정이 들어간 안무로 심혈을 기울였다. 오토바이를 타고 질주하는 느낌을 담았다. 지금까지 한 퍼포먼스 중 가장 쉴 틈이 없는 것 같다”고 소개했다.

찬열은 “뮤직비디오에서 헬멧을 쓴 ‘헬멧남’이 등장하며 각 공간마다 멤버들의 이야기가 각자 다르다”며 “헬멧남은 누구일지, 또 멤버들마다의 이야기는 어떻게 흘러가는 지 유추해보는 것도 감상 포인트”라고 귀띔했다.

선보이는 정규 앨범마다 100만장을 돌파한 엑소. 하지만 멤버들은”‘즐기면서 하자’가 활동을 시작할 때 세우는 목표라고”고 입을 모았다. 백현은 “데뷔 초부터 즐기면서 하다 보니까 어느샌가 기록도 따라오는 것 같다. 그때의 초심으로 어느덧 7년이 될 때까지 활동을 했다”며 “즐겁게 활동해야 새 기록이 생겼을 때 더 행복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엑소만의 강렬한 섹시함을 감상할 수 있는 ‘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는 오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