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손나은 “액션신 처음…서영희 선배에게 의지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에이핑크 손나은이 1일 오후 용산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여곡성’의 손나은이 서영희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여곡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서영희, 손나은, 이태리, 박민지와 유영선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옥분 역을 맡은 손나은은 서영희와 호흡한 것에 대해 “대학교 선배님이기도 하다. 너무나 영광이었다”라며 “현장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계속 모니터 했다. 워낙 베테랑이셔서 배울점이 많았다. 선배님께 의지하면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나은은 “액션신도 처음이었다. 힘들긴 했지만 경험 많은 선배님께 의지 하면서 잘 찍었다”고 덧붙였다.

손나은은 “선배님의 표정 하나하나가 와 닿았다. 옥분 캐릭터가 점점 변화하면서 ‘신씨화’가 되는데 선배님 연기를 보면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을 비롯해 집안의 상상할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오는 11월 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