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 “남지현과 키스신, NG 많이 안 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엑소,디오,음감회

그룹 엑소 디오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TWO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엑소의 멤버 디오가 “남지현과의 키스신에서 NG는 많이 안 났다”고 밝혔다.

1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엑소의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이하 ‘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였다.

앨범에는 한국어 및 중국어로 녹음한 타이틀곡 ‘Tempo'(이하 ‘템포’)를 포함해 11곡이 수록됐다. 독특한 점은 엑소가 데뷔 때부터 콘셉트로 삼아온 초능력을 토대로 만들어진 곡들이 멤버별로 수록됐다는 것이다. 또 라이더를 콘셉트로 해 한층 강렬해진 엑소의 카리스마를 감상할 수 있다.

디오는 최근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배우 남지현과의 키스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첸은 “저는 TV로 디오의 키스신을 봤다. 제가 팬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어 놀랐다”며 “경수가 키스하는 모습을 처음 봤다”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은 “두 번 본 것도 이상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첸의 귀를 빨개지게 만들었다.

디오는 “예쁜 화면을 담기 위해 몇 테이크를 더 하긴 했다. 노력한 만큼 예쁜 화면이 잘 나와서 너무 좋다”고 했다. 이어 “남지현과 사전에 어떻게 해보자고 말은 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했다”고 덧붙였다.

‘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는 오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