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내년 첫 월드 투어 나선다…YG “7개 도시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콘서트 포스터.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2019년 1월부터 데뷔 후 처음으로 월드 투어 콘서트에 나선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1일 오후 2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내년부터 열리는 블랙핑크의 월드 투어의 1차 도시 일정을 발표했다.

블랙핑크는 내년 1월 12일부터 13일까지 방콕, 1월 20일 자카르타, 1월 26일 홍콩, 2월 2일 마닐라, 2월 15일 싱가포르, 2월 23일 쿠알라룸푸르, 3월 3일 타이베이 등 7개 도시에서 8회 공연을 연다. 멤버 리사의 고향인 방콕에서는 2회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블랙핑크는 K팝 걸그룹 중 처음으로 라이브 밴드와 월드 투어를 이어간다. YG 콘서트에서만 느낄 수 있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블랙핑크는 오는 10일 오후 6시, 11일 오후 5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