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아버지와 토론토 데이트…무뚝뚝한 ‘잔소리꾼’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 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아버지와 함께 인지도 충만(?)한 하루를 보낸다.

오는 2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추수감사절을 맞이해 토론토를 방문한다. 오랜만에 아버지와의 오붓한 데이트를 펼친다.

어머니와는 친구처럼 지낼 만큼 친하지만 아버지와는 정작 영상통화 한 번 해본 적 없다는 헨리. 그는 명절에 아버지가 혼자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토론토로 달려갔다. 비록 함께 있으면 어쩔 수 없이 어색한 기류가 흐르는 부자지간이지만 둘만 모르는 독특한 케미로 보는 이들에게 뜻밖의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그의 아버지는 남다른 아들 사랑으로 가는 곳 마다 헨리에게 포토타임을 만들어줬다. 헨리를 “세상 모든 사람이 알고 있다”(?)고 주장하며 월드 스타 아들을 뿌듯해 하던 아버지가 담당 사진사로 변신해 깨알같은 웃음을 전한다. 식당 직원, 사장님뿐만 아니라 주방장까지 불러모아 미니 팬미팅 길을 열어줬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헨리 또한 그런 아버지에게 무뚝뚝한 아들인 척 하지만 사실은 누구보다도 그를 걱정하는 잔소리꾼으로 변신한다고. 세상 어떤 사람보다 서로를 위하고 있는 헨리 부자의 유쾌하고 특별한 하루가 공개된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