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배우’ 최불암, 가톨릭 신자 됐다…김혜수 세례식 참여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최불암(왼쪽부터), 김민자, 염수정 추기경,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천주교 서울대교구

배우 최불암이 천주교 세례를 받고 가톨릭 신자가 됐다.

최불암의 세례성사는 지난달 31일 오후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됐다.이날 세례식에는 최불암의 아내인 배우 김민자 와 가족, 배우 김혜수가 함께했다.

최불암의 세례명은 ‘아시시의 성자’로 유명한 ‘프란치스코’로 정해졌다. 어려운 사람들을 극진히 섬기는 성 프란치스코의 정신을 본받고자 직접 선택한 이름이다.

배우 최불암이 지난 10월 31일 오후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세례성사를 받고 있다. / 사진제공=천주교 서울대교구

최불암의 세례식과 함께 아내 천주교 신자인 김민자(세례명 도미니카)와의 혼인 갱신식도 열렸다. 혼인 갱신식을 통해 두 사람은 혼인성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성가정을 본받아 사랑하며 살 것을 다짐했다. 세례식과 혼인 갱신식을 집전한 염 추기경은 “하느님의 자녀로 새로 태어나신 것을 축하드리고 혼인 갱신식을 통해 부부가 희생을 통해 사랑을 실천하신 예수님의 희생을 배우고 서로 희생하라”고 당부했다.

김민자는 “28년 전에 세례를 받았는데, 이제(남편이 세례를 받으면서) 성가정을 이루고 완성된 가정의 모습이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최불암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보이지 않게 행한 잘못이 많은데, 오늘 세례를 받으면서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됐다”며 “세례를 집전해주신 추기경님과 가톨릭 신자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