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11월 컴백 대란 합류 “갑상선암 투병 후 첫 공식 활동”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허각. 사진제공=플랜에이

가수 허각이 11월 컴백 대란에 합류했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허각이 11월 말 컴백한다”며 “갑상선암 투병 후, 약 1년만에 돌아오는 만큼 허각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허각은 지난해 12월 갑상선암 투병 소식을 전했다. 앞서 소속사 측은 허각의 상태에 대해 “초기에 발견해 수술을 잘 마무리 했고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고 했다. 허각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얼른 회복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습니다”고 밝히며 팬들에게 꾸준히 근황을 알려왔다.

허각은 지난 2월 팬들을 위해 투병 전 녹음했던 음원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를 깜짝 공개했으나 별다른 방송이나 공연 활동은 하지 않았다.

허각은 그간 ‘Hello’‘죽고 싶단 말 밖에’‘나를 사랑했던 사람아’‘모노드라마’‘혼자, 한잔’, ‘바보야’ 등 다수의 곡들을 음원 차트 1위로 등극시키며 음원 강자로서 저력을 입증해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