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X박신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기묘한 포스터 2종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현빈과 박신혜의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같은 구도와 카피를 사용했음에도 서로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2종의 포스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가 사업차 방문한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정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묵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리는 서스펜스 로맨스. 오는 12월 1일 첫 방송 예정이다.

1일 공개된 포스터에는 스페인 그라나다의 아름다운 노을빛 풍광 앞에 마주 선 진우와 희주의 모습이 담겼다. 언뜻 보면 몹시 유사해 보이는 2종의 메인 포스터는 다시 한 번 들여다본 순간 선연하게 다른 분위기가 느껴진다.

시선을 끄는 것은 각각의 포스터 속, 두 남녀의 표정에서 엿볼 수 있는 극과 극의 감정이다. 다정한 눈 맞춤과 자연스러운 미소로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을 절로 자아내는 첫 번째 포스터. 그러나 두 번째 포스터 속 진우는 굳은 표정으로 희주가 아닌 그 너머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여전히 진우에게서 시선을 돌리지 않은 희주의 눈빛에는 안타까움이 서려 있어 그 사연을 궁금케 한다.

두 남녀의 뒤로 펼쳐져 있는 풍경도 다르다. 첫 번째 포스터에는 두 사람 뒤로 스페인의 고대 도시 그라나다가 아름다운 한 폭의 그림처럼 수놓아져 있다. 두 번째 포스터에 담긴 그라나다의 모습은 조금 이질적이다. 자연적인 도시 위로 그래픽이 덧씌워진 모습은 마치 우리가 알지 못하는 또 하나의 세상을 시각적으로 구현하고 있는 듯하다.

비슷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뚜렷하게 다른 두 개의 이미지는 진우와 희주 사이를 세로로 가로지르는 ‘마침내 오늘 마법이 시작됐다’라는 카피 문구가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오는 이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안방극장에 선사할 기묘하고도 특별한 마법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 아홉 번의 시간 여행’ ‘W’ 등 특별한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는 송재정 작가와, 치밀하면서도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비밀의 숲’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