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상, 데뷔 4년 만에 첫 팬미팅 ‘성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윤현상. / 제공=카카오M

가수 윤현상이 데뷔 후 처음으로 단독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소통했다.

윤현상은 지난달 31일 서울 서교동 한 카페에서 ‘데뷔 4주년 기념 팬미팅’을 마련했다. 긴장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그는 약 2시간에 걸쳐 준비한 이벤트를 보여줬다.

윤현상은 이번 팬미팅에서 재치 넘치고 귀여운 매력을 보여주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다양한 장르의 노래는 물론 춤까지 보여주며 이목을 끌었다.

팬들의 궁금증에 솔직하게 답하는 Q&A 코너도 빛을 발했다. 윤현상은 ‘가장 애착 가는 곡’을 꼽아달라는 요청에 최근 발표한 ‘기억의 창고’와 2015년 내놓은 ‘술기운’을 언급하며 만든 과정을 털어놨다. 그는 “20대 초반에 인생에 대한 노래라는 게 조금 어리숙할지 모르겠지만, 그때만 느낄 수 있는 감정을 곡 안에 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윤현상은 “사실 요즘 힘을 내려고 노력해도 힘이 잘 안 나는 시기였다”며 “팬들 덕분에 힘을 받았다. 자주 만날 기회가 없어서 아쉬웠는데 앞으로 이런 기회를 자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