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노마드’ 류현경, 조승원 기자와 ‘하루키 찬양’…재즈카페 ‘DUG’ 방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토크 노마드-아낌없이 주도록’/사진제공=MBC

MBC 예능 ‘토크 노마드-아낌없이 주도록’(이하 ‘토크 노마드’)에서 류현경과 이동진이 ‘하루키 전문가’ 조승원 기자와 함께 무라카미 하루키를 주제로 열띤 대화를 나눈다. 이 모습은 오는 2일 오후 8시 5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에서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와 만화 ‘슬램덩크’의 배경인 가마쿠라를 여행한 멤버들은 이번 주,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과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와 관련된 주요 장소들을 찾는다.

이번 방송에는 류현경이 객원 노마드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MBC 보도국 기자이자 ‘하루키 전문가’ 조승원 기자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방탄소년단 랩몬스터(RM)가 팬이라고 밝혔을 정도로 유명한 일본의 작가.

류현경과 이동진, 조승원 기자는 전 세계 베스트셀러 ‘1Q84’와 ‘상실의 시대’ 등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 세계에 대해 얘기했다. 조 기자는 자타 공인 ‘하루키 덕후’로 ‘무라키마 하루키’의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모든 작품에 정통해 모두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조 기자는 무라카미 하루키가 TV를 포함해 방송 출연을 하지 않는데 지난 8월 6일 도쿄 FM의 라디오 프로그램 ‘무라카미 라디오-런 앤 송’을 진행했다고 알렸다. 그는 당시 하루키가 “나는 원래 문장가가 될 생각은 아니었다”라고 털어놨다며 작가의 속 깊은 이야기를 전했다. 소설 속 문장을 언급하며 관련 얘기를 술술 풀어냈다. 류현경도 조 기자와 함께 ‘하루키 찬양’을 이어갔다고 한다.

특히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재즈카페 ‘DUG’에서 대화가 펼쳐져 그 감성을 고스란히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