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오늘의 탐정’ 소중히 기억될 것…한발 한발 더 크게 나아가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오늘의 탐정’의 이주영/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KBS2 수목극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 연출 이재훈, 강수연)에서 이주영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주영은 지난 10월 31일 32회를 끝으로 종영한 ‘오늘의 탐정’에서 영적인 능력을 지닌 국과수 부검의 길채원을 연기했다. 시니컬하면서도 정의감 넘치는 모습으로 활약했다.

마지막 회에서 길채원은 이다일(최다니엘)의 죽음 앞에서 목놓아 우는 정여울(박은빈)을 달래며 진정시키려 애썼다. 이후 영적 능력이 사라진 뒤 더 이상 귀신을 볼 수 없게 되었던 길채원은 오로지 부검을 통해서만 죽은 이들의 말을 들을 수 있는 ‘진짜 부검의’로 거듭났다.

이주영은 기묘한 사건에 휘말린 이다일과 정여울을 돕는 든든한 조력자로 극의 흥미를 더했다. 시신 앞에서도 태연하게 컵라면을 먹는 괴짜스러운 모습부터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목숨까지 내놓을 줄 아는 대범한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이주영은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좋은 사람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이번 드라마는 저에게 소중한 의미로 기억될 것 같다. 올해 배우로서 특별한 의미가 있는 일들이 많이 있었는데 앞으로도 한발 한발 더 크게 나아가면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날씨가 급격하게 추워지고 있는데 감기 조심하시고, 두 달 여 남은 2018년 마무리 잘 하시기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현재 이주영은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