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X유아인 ‘국가부도의 날’, 90년대 아날로그 감성 스틸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국가부도의 날’ 스페셜 스틸/사진제공=영화사 집,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90년대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스페셜 스틸을 공개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독보적 존재감의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의 조합과 세계적인 배우 뱅상 카셀의 첫 한국 영화 출연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스틸은 1997년을 상기시키는 아날로그 감성과 당시 경제 위기에 얽힌 다채로운 인물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필름 카메라로 촬영한 듯 빈티지한 색감과 오른쪽 하단에 찍힌 날짜는 90년대 특유의 감성을 자극하며 1997년으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여기에 1997년 국가부도의 위기 속에서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위기에 투자하는 금융맨 윤정학(유아인)과 작은 공장의 사장이자 평범한 가장 갑수(허준호)의 스틸은 1997년의 공기를 고스란히 담아내 공감대를 자극한다.

최악의 국가부도 상황을 막기 위해 팀원들과 고군분투하는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과 기자들 앞에 선 재정국 차관(조우진), 그리고 협상을 체결하는 IMF 총재(뱅상 카셀)의 스틸은 당시의 긴박했던 분위기를 전하며, 예고 없이 찾아온 1997년 최대의 경제 위기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90년대 감성을 재현한 스페셜 스틸을 공개한 ‘국가부도의 날’은 각기 다른 기억으로 내재된 1997년을 새롭게 환기시키며 그 때를 기억하는 세대에게는 추억의 향수를, 젊은 세대에게는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개봉은 오는 28일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