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쳐줘”…’일억별’ 서인국, 또 다시 강렬한 엔딩 장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서인국.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인국이 지난달 31일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9회에서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여대생 살인사건’과 관련된 인물로 체포됐던 김무영(서인국)은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형사의 질문과 유도 심문마다 “네”라는 짤막한 대답만을 남긴 무영. 그의 건조한 눈빛과 담담한 목소리는 경찰서 사람들의 온 신경이 집중된 이 순간이 정작 그에게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말해주는 듯 했다.

김무영의 신경은 온전히 다른 곳에 가 있었다. 멍하니 유진강(정소민)과의 마지막 대화를 떠올리던 그는 “시간을 돌린다고 해도 똑같이 목숨 건 게임을 할 거냐”는 진강의 물음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던 스스로를 자책하고 있었다. “바보 같이.. 아니라 그럴 걸”이라고 후회했다.

서인국은 9회에서도 김무영이라는 캐릭터에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줬다. 김무영이 왜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의 마음 상태가 어떠한지 이입하게 만드는 시선과 말투는 시청자들을 자연스럽게 끌어당겼다.

유진강이 자신을 걱정할 것을 알면서도 연락하지 않은 것은 김무영의 배려였다. 유치장에서 전화를 사용할 때는 기록부에 상대 정보를 기재해야했기 때문이다. 살인용의자 신분인 자신과 접점을 남기지 않으면서 그를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나름의 행동이었다.

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후 유진강의 집을 찾아간 그가 건넨 “무슨 연락 같은 거 안 왔어? 경찰서에서”라는 말에서도 상대를 향한 걱정이 느껴졌다. 형사들에게는 담담하게 거짓을 대답했던 그가 유진강 앞에서는 어느 때보다 솔직하게 자신을 보여주려 애쓰는 행동이 남달랐다.

방송 말미에서 진강은 무영에게 “좋은 사람이 되겠다고 약속해”라고 했고, 무영은 흔들리는 눈빛으로 “가르쳐줘”라고 답했다. 이 말에 담긴 의미가 무엇일지는 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