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노트, 트와이스·엑소 첸백시 명곡 탄생시킨 작곡가 노래로 데뷔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드림노트 / 사진제공=iMe KOREA(아이엠이코리아)

신인 걸그룹 드림노트(DreamNote)가 히트 작곡가와 손잡고 타이틀곡 ‘드림노트’로 데뷔한다.

1일 소속사 iMe KOREA(아이엠이코리아) 측은 “작곡가 데이비드 엠버(David Amber)가 드림노트(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하빈, 한별)의 데뷔곡 ‘드림노트’ 작곡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엠버는 트와이스의 ‘하트 셰이커(Heart Shaker)’를 비롯해 여자친구의 ‘러브 버그(Love Bug)’, 프로미스나인의 ‘러브 밤(Love Bomb)’, NCT 드림의 ‘라 라 러브(La La Love)’, 엑소 첸백시의 ‘링가-링가-링가(Ringa-Ringa-Ringa)’ 등의 곡들을 배출해냈다.

트렌디하고 흡입력 강한 중독성을 자랑하는 곡들을 탄생시켜왔던 데이비드 엠버인 만큼 드림노트의 데뷔곡은 어떤 스타일의 음악일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드림노트는 지난달 31일 오후 6시 공식 SNS를 통해 데뷔 앨범 ‘드림라이크(Dreamlike)’ 프리뷰 이미지들을 선보였다.

공개된 프리뷰 이미지들은 ‘드림라이크’ 오프라인 음반 실물을 촬영한 실제 사진들로 단체 및 여덟 멤버 각각의 재킷 이미지, 트랙리스트 등 앨범 구성을 소개하고 있다. 꽃다발처럼 화사하고 컬러풀한 앨범 구성과 소녀다운 매력이 물씬 느껴지는 커버 이미지가 팬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한다.

드림노트의 데뷔 앨범 ‘드림라이크(Dreamlike)’는 오는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