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혁X백서이 주연 ‘넘버식스’ 12월 첫방…POOQ 첫 오리지널 드라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넘버식스’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KBS

KBS와 컨버전스TV가 공동으로 기획·제작하는 POOQ의 첫 오리지널 드라마인 ‘넘버식스’가 캐스팅을 확정하고 드라마의 시작을 알렸다.

그룹 비투비의 이민혁과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주목 받은 신인배우 백서이가 주연을 맡았다. ‘넘버식스’는 ‘악동탐정스’ 시리즈와 ‘로맨스특별법’ 등을 통해 탄탄한 집필력을 선보였던 박선재 작가와 박재현 작가가 극본을 썼다. ‘반올림 시리즈’와 ‘사랑과 전쟁2’ 등을 제작했던 KBS 디지털서비스국 박기현 PD가 연출을 맡았다.

넘버식스는 ‘6개의 사랑, 6개의 욕망’이라는 부재로 사랑에 대해 서로 다른 비밀을 가진 6명의 친구 이야기를 그린 멜로 드라마. 남자 주인공 원탁 역을 맡은 이민혁은 섬세하고 여리지만 첫사랑에게만은 약해지는 캐릭터를 세심하게 풀어낼 예정. 이번 드라마는 군입대 전 새로운 도전이기도 하다. 극 중 모든 남자들의 첫사랑인 민주 역은 신인배우 백서이가 연기한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청순하면서도 미스터리한 민주의 다채로운 모습을 그려낼 예정이다.

최근 그룹 유니티 활동을 성공리에 마친 우희는 원탁, 민주와 첨예한 삼각관계로 대립점에 서는 은경으로 분해 극의 갈등을 고조시킨다. 이외에도 창경 역의 권영민, 세준 역의 강율, 세라 역의 한소은 등 연기력과 비주얼 모두 주목 받는 열정적인 신인배우들이 작품에 캐스팅됐다.

‘넘버식스’는 디지털 환경에 적합한 콘텐츠를 제작 및 공급하기 위해, 방송 영상 및 VOD 제공 플랫폼 POOQ과 제작사 컨버전스 TV가 협력해 추진하는 KBS의 야심찬 제작프로젝트다. 외부 사업자와 다양한 형태로 양질의 디지털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 공급해 급변하는 환경속에서도 지속가능한 방송사, 플랫폼, 제작사간의 협력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넘버식스’의 책임 프로듀서인 KBS콘텐츠사업부 노형태 팀장은 “‘넘버식스’는 KBS의 콘텐츠 유통영역을 산업 전반으로 확장하는 동시에 플랫폼과 제작사가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해 힘을 합한 프로젝트”라며 “이와 같은 모델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참신한 콘텐츠가 향후에도 많이 제작 및 유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넘버식스’는 12월 POOQ을 통해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