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정소민, 유진강에 빠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

배우 정소민이 슬픔과 아픔 등 다양한 감정을 토해내며 극에 흥미를 더했다.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을 통해서다.

정소민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유진강 역을 맡아 박성웅, 서인국 등과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다. 통쾌하고 당찬 모습과 애절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지난달 31일 방송에서는 김무영(서인국), 엄초롱(권수현)과의 삼각 관계를 보여주며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유진강은 살인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서로 이송된 김무영과의 추억을 회상하다가 경찰서까지 와버린 자신을 발견했다. 마음을 애써 감추기 위해 우연히 마주친 초롱에게 “데이트하자”고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정소민은 절제된 연기로 김무영을 향한 마음을 감추려는 유진강의 속내를 표현했다.

진강은 경찰서에서 풀려나 고양이를 찾으러 집 앞에 온 무영을 보고 차갑게 돌아섰다. 진강은 “내가 무섭냐”고 묻는 무영에게 “그렇다. 널 알 수가 없다”며 싸늘한 눈빛으로 대했다.

반면 진강은 자신만을 바라보는 초롱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뜨거운 눈물로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 시청자들도 뭉클하게 만들었다. 결국 무영의 집 앞에서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 진강. 아련한 분위기에서 한 회가 마무리돼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였다.

이처럼 정소민은 무영을 향한 그리움, 무사히 돌아온 무영에 대한 고마움과 안도감, 무영을 거부해야만 하는 고통 등 여러 가지 뒤섞인 감정을 모두 살리고 있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매회 눈길을 끌고,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