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있다”…’어서와 한국은’ 호주 가족, 역사 품은 한양 도성길 산책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호주 패밀리가 아침 산책 대장정에 나선다.

오는 11월 1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호주 가족의 한양도성 탐방기가 공개된다.

호주 패밀리는 한국여행 둘째 날 첫 일정으로 한양도성 순성길을 선택했다. 아침부터 이들이 한양도성을 찾은 이유는 아빠 마크 때문. 마크는 “한국에서 가장 기대되는 것은 걷기예요. 서울 성곽에서 산책하고 싶어요”라며 서울 산책에 대한 로망을 밝혔다. 그는 “높은 곳에 가면 밑을 내려다볼 수 있잖아요. 그곳에서 건물들과 중심부, 공간들이 어떻게 어울려 있는지 보고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도성길을 걷기 시작한 호주 가족 금세 산책길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좋은 날씨, 한눈에 보이는 서울 풍경, 오랜 역사를 가진 웅장한 벽 등 모든 것이 호주 가족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호주 가족은 “여기 살면 아침마다 산책하러 올 수 있겠다” “이 오래된 벽들 정말 멋있다”라며 만족을 표했다.

그러나 여유 만만했던 호주 패밀리에게도 큰 난관이 찾아왔다. 어마어마하게 가파른 오르막길과 마주한 것. 오르막길 앞에 선 케이틀린은 “나 잠시 쉬었다 가야겠어”라며 마음의 준비를 시작했다. 마크는 “기분 좋아. 운동 좀 하고 있네”라며 가파른 언덕 앞에서도 여전한 긍정 마인드를 보여줬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가도 가도 끝이 보이지 않은 언덕길에 호주 가족은 점점 지쳐만 갔다. 과연 호주 가족은 무사히 아침 산책을 마칠 수 있을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