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처연한 표정으로 국정원에 체포…임세미의 반응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소지섭이 NIS(국정원)에 긴급 체포된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31일 방송을 앞두고 김본(소지섭)이 NIS에 체포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본은 처연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다. 모든 걸 내려놓은 듯한 모습에서 진짜 도주에 실패한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충격받은 고애린(정인선)의 표정은 최악의 상황을 만났음을 짐작하게 한다. 특히 김본의 손목에는 수갑까지 채워져 있어 이대로 킹스백 작전이 중단되는 것인지 주목된다.

또 김본의 양옆에 선 유지연(임세미)과 국정원장 심우철(엄효섭)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유지연은 김본의 든든한 동료이자 킹스백 작전의 팀장. 이런 상황에서 김본을 인계하는 그의 의중이 궁금해진다.

앞서 김본은 3년 전 실패한 캔디작전의 내부 첩자로 몰려 NIS의 추격을 받았다. 당시 NIS 내 안가인 R3를 탈출해 공식적으로 도망자 신분이 된 상황. 이후 다시 한 번 검거 될 위기에 처했지만 고애린의 도움으로 벗어날 수 있었다. 결정적인 순간마다 기지를 발휘해 NIS의 추격 망을 빠져나갔던 그가 어떻게 요원들의 손아귀에 붙잡히게 된걸까.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늘(31일) 오후 10시 21, 22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