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제시 “현아 향한 악플 보고 분노, 내가 단 댓글 화제 될 줄 몰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제시 / 사진제공=MBC

가수 제시가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에게 한 마디 했다.

3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제시가 거침없는 입담을 뽐낸다.

제시는 이날 “‘예쁘다’는 말보다 ‘멋있다’는 말을 더 좋아한다”고 밝히면서 “나를 ‘쎈 언니’대신 ‘스트롱 인디펜던트 우먼’으로 불러달라”고 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제시는 자신을 14살부터 밑바닥부터 시작해 힘든 과정을 이겨낸 보스 느낌의 여성으로 대중이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 같은 바람을 전했다.

특히 제시는 현아의 SNS 악성 댓글을 보고 워리어(전사)로 변신한 사실이 언급되자 “이슈가 될 줄 몰랐다”면서 다시 한 번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에게 일침을 가했다. 앞서 제시는 현아의 게시물에 외모를 비하하는 인신공격성 악플을 보고 “누군가를 지적하기 전에 문법 먼저 배워라. 네 사진은 어디에 있니?”라고 분노했다.

그런 제시가 최근 가장 큰 관심사가 ‘임신’이라고 솔직하게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제시는 “사랑을 받고 싶다”며 결혼과 임신에 대한 소신 있는 발언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제시는 뜻밖의 생리현상 유전도 고백했다. 그는 1년에 3번 정도 응급실을 가야하는 자신의 상황을 얘기했는데 집안 내력에 그 이유가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하면 제시는 과거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이상형임을 밝힌 하정우와의 공개석상 만남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그 당시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라디오스타’의 이날 방송은 사이다처럼 속 시원한 걸크러시 매력의 배우 배종옥, 김정난, 제시, 가수 크러쉬가 등장하는 ‘걸, 크러쉬’ 특집으로 꾸며져 웃음을 선사한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