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와 ‘판듀’가 만났다…심사위원 없는 오디션 ‘더 팬’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성훈 PD(왼쪽), 김영욱 PD가 31일 오후 서울 양평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음악 예능 ‘더 팬’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SBS

SBS가 프랑스의 유명 제작사와 공동 기획한 오디션 프로그램 ‘더 팬’을 선보인다. 심사위원 없이 팬들이 직접 스타를 발굴한다. 연출을 맡은 김영욱 PD는 “톱5가 가려진 후에는 치열한 팬덤 간의 전쟁이 이뤄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더 팬’은 톱스타들의 추천을 받은 예비 스타들이 팬들에게 스타성을 평가 받고 우승자를 가리는 음악 예능 오디션. 31일 오후 서울 양평동의 한 카페에서 ‘더 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성훈 PD와 김영욱 PD가 참석했다.

두 명의 PD는 ‘더 팬’이 ‘프로듀스101’ 등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박 PD는 ‘K팝스타’를, 김 PD는 ‘판타스틱 듀오’를 연출한 경력이 있다.  박 PD는 “많은 음악 예능이 서로를 참고하면서 발전해가지만, 그 과정에서 비슷해지고 시청자들은 피로감을 느끼기도 한다”며 “김 PD와 함께 갖고 있는 능력치를 밑바닥에서부터 끌어올려 새로운 음악 예능을 만들자고 의기투합했다”고 밝혔다.

또한 “팬들은 작은 것에 열광하고 그것이 집단화돼 아티스트에 영향을 미친다. BTS와 그들의 팬문화도 그러하다. 이렇게 사소한 취향들이 문화를 만드는 현상을 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욱 PD가 ‘더 팬’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더 팬’은 프랑스의 제작사 ‘바니제이 인터내셔널’과 공동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김 PD는 “바니제이가 ‘판타스틱 듀오’를 스페인에 수출하는 일을 맡았다”며 “스페인 국영 TV에 플라잉PD(Flying PD, 제작 연출에 대한 지도 자문을 맡은 사람)로 갔을 때 바니제이 측에서 음악 예능을 함께 기획하자는 제안을 받았다. 인사치레인 줄 알았는데 ‘판타스틱 듀오’ 시즌2가 끝나기 전에 서울로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획사가 신인을 발굴하고 팬들 앞에 내놓는 것이 아니라, 음악적 세계를 갖춘 친구들을 먼저 발견한 사람들이 이 친구들을 스타로 키워달라는 ‘역전’이 이뤄진다”고 소개했다.

‘더 팬’ 티저 영상 캡처/사진제공=SBS

‘더 팬’에서 유희열, 보아, 이상민, 김이나는 ‘팬 마스터’라는 이름으로 예비 스타들의 매력과 스타성을 발굴하는 데 도움을 준다. 김 PD는 “유희열과 보아는 이미 ‘K팝스타’를 통해 음악적 안목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상민에 대해서는 “많은 예능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공했던 사람이다. 또한 그만큼 빠르게 망했던 프로듀서로 흥망성쇠를 모두 겪었다”고 소개했다.

작사가 김이나에 대해서는 “작사가인 만큼 남들이 읽어낼 수 없는 부분도 표현해내는 능력을 가졌다”고 칭찬했다. 또한 “가수와 음원을 기획했던 A&R 경력도 있어 프로그램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성훈 PD는 현 시대의 팬덤 문화를 반영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SBS

두 명의 PD는 톱스타들의 추천을 받은 15명의 참가자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가장 어린 참가자는 15살, 가장 나이가 많은 참가자는 28살이다. 김 PD는 “15명의 참가자들이 모두 독특한 배경을 갖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박 PD는 15명의 참가자들이 추천을 받은 기준에 대해 “스타들이 예비스타들을 세상에 알리고 싶어 하는 진정성을 가장 중요하게 봤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미 데뷔를 한 참가자도 있고, 하지 않은 참가자도 있다. 실제로 만나보지 못했지만 음악만 듣고 반해 한 참가자를 소개한 스타도 있었다. 어떤 스타는 친구의 아들이 노래하는 걸 듣고 ‘1호팬’이 됐다고 추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PD는 “프로그램이 끝난 후에는 요즘 사람들의 정서를 잘 읽어냈다는 평을 듣고 싶다”며 “음악을 찾아듣는 재미와 기쁨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더 팬’은 오는 11월 24일 오후 6시 25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