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팬’ 김영욱 PD “팬 마스터 이상민, 흥망성쇠 다 겪은 프로듀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영욱 PD가 31일 오후 서울 양평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더 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제공=SBS

김영욱 PD가 SBS 새 오디션 프로그램 ‘더 팬’에 ‘팬 마스터’로 합류한 유희열, 보아, 이상민, 김이나에 대해 소개했다.

31일 오후 서울 양평동의 한 카페에서 ‘더 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성훈 PD와 김영욱 PD가 참석했다.

‘더 팬’에서는 유희열, 보아, 이상민, 김이나는 ‘팬 마스터’라는 이름으로 예비 스타들의 매력과 스타성을 발굴하는 도우미 역할을 한다. 김 PD는 “유희열과 보아는 ‘K팝스타’로 음악적 안목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상민에 대해서는 “많은 예능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공했던 프로듀서이자 그만큼 빠르게 망했던 프로듀서로, 흥망성쇠를 모두 겪었다”고 소개했다.

작사가 김이나에 대해서는 “‘판타스틱 듀오2’에서 섭외했던 인물”이라며 “작사가인 만큼 남들이 읽어낼 수 없는 부분까지도 표현해내는 능력을 가졌다”고 칭찬했다. 이어 “가수와 음원을 기획했던 A&R 경력도 있어 프로그램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 팬’은 스타가 먼저 알아본 예비 스타들의 팬덤 서바이벌로 국민들이 그들의 스타성을 평가하고 우승자를 결정하는 신개념 음악 예능. 오는 11월 24일 오후 6시 25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