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주의보’ 한고은 “‘동상이몽’으로 이미지 산산조각, 좋게 봐주셔 감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고은/이승현 기자 lsh87

MBN 새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의 한고은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설렘주의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조창완 감독과 함께 윤은혜, 천정명, 한고은, 주우재, 표지훈, 이혜란 등이 참석했다.

이날 한고은은 “‘동상이몽2’(SBS)를 하면서 내가 가진 모습이 산산조각이 났다. 예쁘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며 “실망시킬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감싸주셔서 더 감사했다. 사람같은 모습에 공감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재경(한고은)이라는 인물은 윤유정(윤은혜)과 아주 친한 사이다. 소속사의 대표라는 직함과 시크함도 가지고 있다. 내가 해왔던 캐릭터와 비슷하기도 하다”면서도 “예전과 다른 게 있다면 유일하게 이번 드라마에서 멜로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번 작품을 통해 윤은혜 씨를 처음 보게 됐다. 나도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적극적으로 다가와주셔서 즐거웠다. 정말 언니처럼 그를 바라보게 됐다”고 했다.

‘설렘주의보’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다. 여자들에게 끊임없이 대시 받는 매력적인 피부과 원장 차우현과 인기 배우 윤유정의 위장 로맨스를 담는다.

‘설렘주의보’는 ‘마성의 기쁨’ 후속으로 오늘(3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