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윤 “샤워하면서 만든 신곡, 가사를 잘 들어주세요”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전지윤. /

그룹 포미닛 출신 가수 전지윤이 “매일 샤워를 하면서 떠올린 생각을 엮어 신곡 ‘샤워(Shower)’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디지털 싱글 음반 ‘샤워’를 발표한다.

전지윤은 31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아세안홀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샤워’는 한달 전부터 준비한 노래다. 평소 샤워할 때 노래를 자주 듣고, 여러 가지 생각을 한다. 실수 혹은 나쁜 기억이 물에 씻겨내려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이번 곡에 녹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를 마무리 지으며 샤워를 할 때, 곡의 영감이나 아이디어도 많이 떠오른다. 특히 이번 곡은 ‘밤낮이 바뀐지도 몰라’ ‘아픔을 받은 만큼 가져가’ 등 가사를 중심으로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피처링으로 래퍼 니화가 참여했다. 전지윤은 “노래를 참 잘하는 래퍼이다. 우연히 노래를 들었는데 이 곡과 목소리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직접 연락해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가수 전지윤 신곡 ‘샤워’ 커버. /

포미닛 해체 이후 솔로 가수로 전향한 전지윤은 지난해 3월 ‘클리셰(Cliche)’를 시작으로 지난해 9월 ‘저기요’, 지난 1월 ‘비코즈(Because)’, 지난 7월 ‘버스(BUS)’까지 꾸준히 신곡을 발표하며 새로운 색깔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많은 이들이 내 곡을 들었으면 좋겠다. 홍보를 제대로 못해서 많이 못 알린다는 점이 아쉽다”며 “‘샤워’를 듣고 더 많은 사람들이 위로 받았으면 좋겠다. 음원차트 순위 안에 이름을 올리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라고 털어놨다.

전지윤은 ‘샤워’를 내놓고 각종 축제와 공연 무대에 오를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