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편해졌니’ 녹음 당시 옛사랑 떠올랐다…위로되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서인영 / 사진제공=소리바다

가수 서인영이 31일 “신곡 녹음 당시 옛사랑이 떠올라 가슴이 아프면서도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밝혔다.

서인영은 이날 정오 새 싱글 ‘편해졌니’를 공개한다.

‘편해졌니’는 팝 발라드로 작사가 김이나가 참여했다. 이와 함께 담긴 수록곡 ‘Always(얼웨이즈)’는 감성적인 어쿠스틱 피아노와 서인영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어우러진 곡이다.

서인영은 또 “듣는 사람들도  제 노래를 듣고 사랑에 대한 추억을 떠올리고,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며 “편하게 듣고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가 됐으면 한다”고 바랏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