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사’ 산다라박X주이, 특전사 변신…주이 “무조건 바로 나가겠다고 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짜사나이300’의 산다라박(위쪽), 주이/사진제공=MBC

산다라박과 모모랜드 주이가 MBC ‘진짜사나이300’를 통해 특전사로 변신한다.

‘진짜사나이300’ 제작진은 31일 ‘300워리어’가 되기 위해 특전사에 도전한 산다라박과 주이의 개인 포스터와 함께 릴레이 인터뷰를 공개했다.

산다라박과 주이는 가수 선후배 사이이자,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며 활약하고 있다. 그런 두 사람이 혹독한 훈련이 예상되는 ‘진짜사나이300’ 특전사에 도전한다.

산다라박은 “요즘 조금 힘들고 혼란스럽기도 하고 삶에 감흥이 없었다. 나 자신을 정신 차리게 해줄 엄청나게 자극적이거나 충격적인 터닝 포인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다라박은 주변의 만류에도 군대에 가 있는 빅뱅 멤버들과 함께 군필 아이돌 남사친들에게 조언을 얻었다고 했다. 달리기나 윗몸 일으키기, 팔 굽혀 펴기 등 체력관리도 했지만 현장에서 많이 부족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산다라박과 함께 ‘진짜사나이300’ 특전사에 도전장을 낸 주이는 ‘진짜사나이300’의 섭외 연락에 “한번쯤 꼭 나가보고 싶었어서 너무 설렜다”는 소감을 말했다. 이어 “기대가 많이 됐다. 그래서 무조건 바로 나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두 사람은 진지하게 열심히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했다며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산다라박과 주이가 출연하는 ‘진짜사나이300’은 오는 11월 중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