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린즈’ 이가은X허윤진, PO 넥센·SK 4차전 시구·시타 출격…”설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허윤진, 이가은/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소속 이가은, 허윤진이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시구와 시타에 나선다.

이가은과 허윤진은 오늘(31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KBO 포스트 시즌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에서 시구 및 시타자로 발탁됐다.

두 사람은 이번 경기를 통해 생애 첫 시구와 시타에 나선다. 이가은이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맡으며 허윤진이 배트를 들고 시타를 할 예정이다.

이가은과 허윤진은 앞서 종영된 ‘프로듀스 48’을 통해 ‘기린즈’라는 별명을 얻으며 남다른 케미를 보여왔다. 두 사람은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생애 첫 시구, 시타를 하게 돼 너무 영광스럽고 설레는 마음”이라며 “처음이라 긴장되지만 우리의 밝은 에너지로 승리의 기운을 전달 드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도 열심히 응원할 테니 모든 선수 분들이 부상 없이 경기를 마무리 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