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에이프릴, “‘예쁜 게 죄’ 듣고 우린 무죄라 생각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아이돌 라디오’의 에이프릴, DJ 정일훈/사진제공=MBC 표준FM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 그룹 에이프릴이 타이틀곡 ‘예쁜 게 죄’ 제목을 듣고 “우리는 무죄다”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에이프릴은 지난 30일 방송된 ‘아이돌라디오’에서는 “처음 (신곡) 제목을 보고 어땠나”라는 DJ 정일훈(비투비)의 질문에 한 목소리로 “우리는 무죄”라고 밝혔다.

멤버 이나은은 “안무 연습하면서 거울을 봤을 때랑 안 봤을 때랑 차이가 많이 났다”며 “거울을 보면 자신감이 떨어져서 오히려 못하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항상 아련한 곡을 하다가 거울 보고 끼를 작정하고 부리려니깐 그게 조금…(어려웠다)”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 윤채경은 평소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인 ‘아는 형님’에 나가고 싶다면서 정말 재밌을 자신이 있다고도 했다.

이밖에도 에이프릴은 데뷔곡 ‘팅커벨’부터 히트곡 ‘봄의 나라 이야기’까지 5곡을 메들리 댄스로 선보이며 매력을 뽐냈다. 빅뱅의 ‘붉은 노을’과 레드벨벳의 ‘배드 보이(Bad Boy)’로 흥겹고 귀여운 노래방 무대도 꾸몄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10시 네이버 브이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된다. 중계된 내용은 당일 밤 12시 5분~1시(주말 밤 12시~1시) MBC 표준FM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