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TV조선 신작 ‘바벨’ 주인공 낙점…복수 꿈꾸는 검사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시후/사진제공=TV CHOSUN

배우 박시후가 TV CHOSUN 새 드라마 ‘바벨’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미스터리 격정 멜로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을 그린다. 더불어 살인사건과 권력의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을 보여준다.

박시후는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 차우혁 역을 맡았다. 차우혁은 이미 누군가의 아내인 한정원을 사랑하게 되고, 남편의 살인 용의자가 된 그녀 앞에 검사가 돼 마주한다. 결국 복수와 사랑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 하는 잔인한 운명에 놓이게 된다.

박시후는 “복수를 꿈꾸는 야망 있는 검사라는 역할이 매력적이었다”며 “성공을 향해 거침없이 달려가는 모습과 함께 사랑에 아파하는 모습까지 최선을 다해 연기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올해 초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과 ‘러블리 호러블리’로 시청자와 만난 박시후는 곧바로 ‘바벨’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바벨’은 TV CHOSUN의 2019년 첫 번째 드라마로, TV CHOSUN에서 기존에 선보이지 않았던 미스터리와 멜로를 함께 다룬다. TV CHOSUN 관계자는 “사극 ‘대군’으로 쌓은 기대감을 웰메이드 현대극으로 충족시켜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드라마는 KBS2 드라마 ‘화랑’ ‘최고다이순신’을 맡았던 윤성식 감독이 연출하며, 내년 1월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