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3사, 컴캐스트와 계약 “3천만 美 가정에 K콘텐츠 전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제공=SBS

한국 드라마가 오는 11월 북미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미주 지역에 설립한 국내 콘텐츠 플랫폼인 ‘Korea Contents Platform'(이하 KCP)이 컴캐스트(COMCAST)와의 계약을 체결한다. 컴캐스트는 북미의 케이블 TV 업체다.

KCP의 한류 콘텐츠 서비스 코코와 (KOCOWA)는 11월부터 3천만 미국 일반 가정에 지상파 3사의 드라마, 예능, K팝 프로그램을 VOD로 제공할 예정이다.

KCP는 “미국 메이저 사업자와의 협업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컴캐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미국 가정의 안방 TV에 한류 콘텐츠를 전달하여 한류의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CP는 서비스 론칭에 앞서 오는 31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컴캐스트와 업무 협약식을 맺는다. 이날 임병걸 KBS 미래사업본부장, 박태경 MBC 디지털사업본부장, 조재룡 SBS 미디어 비즈니스 센터장, 박근희 KCP 대표, 컴캐스트 경영진이 참석한다.

KCP는 컴캐스트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온라인 및 오프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기획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