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X김예원, ‘질투의 화신’ 라이벌→’도어락’ 둘도 없는 절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도어락’에서 절친 케미를 보여주는 공효진, 김예원/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도어락’에서 경민 역의 공효진과 효주 역의 김예원이 2016년 인기를 모았던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선보인다.

‘도어락’은 열려있는 도어락, 낯선 사람의 침입 흔적,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현실공포 스릴러.

공효진과 김예원은 ‘질투의 화신’에서 사사건건 부딪히는 최대의 라이벌로 만난 바 있다. 드라마에서는 아나운서를 꿈꾸는 기상 캐스터 표나리(공효진)와 사사건건 그녀를 질투하는 미인대회 출신 기상 캐스터 나주희(김예원)로 만났다. 이번 영화에서는 원룸 침입자로부터 살아남으려는 경민과 그녀의 절친 효주로 자연스러운 절친 케미를 선보인다. 극 중 효주는 유일하게 경민의 말을 믿어주고, 사건의 실체를 찾는 과정에서 가장 든든한 조력자가 돼주는 인물. 어떤 위험한 순간에도 서로를 지키기 위해 몸을 던지는 경민과 효주의 모습은 심장을 조이는 긴장감까지 더한다.

공효진과 김예원은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는 평범한 장면에서도 마치 현실 절친의 대화를 엿듣는 것 같은 자연스러운 애드리브로 웃음 넘치는 장면을 완성시켰다. 공효진은 “’질투의 화신’ 때부터 신기할 정도로 호흡이 잘 맞는 배우였다. ‘도어락’에서 촘촘한 스릴로 채워진 스토리 속에서 숨통을 트일 수 있게 해주는 역할이 효주인데, 김예원이 훌륭한 연기로 그 역할을 소화했다”고 감탄했다.

김예원도 “시나리오도 좋았지만, 공효진 선배와 함께 연기할 수 있었기 때문에 더욱 좋은 작품을 만나게 됐다는 생각을 했다. 일상 생활이나 연기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본받고 싶을 정도로 존경스럽고 멋진 선배”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도어락’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