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크러쉬, “이경규에 영화사 명함 받아”…有경험자 차태현 ‘박장대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가수 크러쉬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31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걸크러시’ 매력을 가진 배종옥, 김정난, 제시와 진짜 크러쉬가 등장하는 ‘걸, 크러쉬’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크러쉬는 ‘라디오스타’ 출연이 꿈이었다며 이를 위해 타 프로그램 출연을 감행했다는 사연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토크에 대한 열의를 보이며 솔직한 입담과 개인기, 특유의 ‘빙구미’로 MC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크러쉬는 소속사와의 계약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인정하며 최근의 열일 행보에 남다른 깊은 뜻이 있다고도 밝혔다.

또 크러쉬는 이경규에게 영화사 명함을 받은 사실도 털어놨다. 이경규의 영화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차태현은 박장대소하며 그의 미래를 예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코를 따라 이사를 갔다가 집에서 피(?)를 토한 사연도 공개된다.

크러쉬의 독특한 개인기는 놓치면 안 되는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다. 그는 MC 김구라와 서로의 코를 매만지며 코의 물렁뼈 강도(?)를 측정하고, 평소 친구들이 요청하는 ‘콧구멍 개인기’로 기인열전을 펼쳤다고 한다.

이밖에도 크러쉬는 과거 자이언티와 함께 활동하던 중 자신의 이상형인 아이돌을 보게 된 사연을 얘기한다. 아이돌의 실물을 보고 자신도 모르게 육성으로 감탄했다고 한다.

크러쉬가 육성으로 감탄한 아이돌 멤버는 누구였을지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