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파니 리, ‘귀수’ 합류…얼짱 바둑기사로 활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스테파니 리/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스테파니 리가 영화 ‘귀수(가제)’(감독 리건)에 합류한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브라운관에서 활약하고 있는 스테파니 리가 영화 ‘귀수’에 출연하며 스크린에서도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귀수’는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은 귀수의 사활을 건 복수를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스테파니 리는 극 중 ‘황덕용 영재바둑 연구실’을 운영하는 바둑계 고수 황사범(정인겸 분)의 딸 황선희 역을 맡았다. 스테파니 리가 맡은 프로 바둑기사 황선희 2단은 ‘얼짱 기사’라는 타이틀을 가진 빼어난 미모의 소유자이자 극의 중요한 키를 쥔 인물이다.

스테파니 리는 최근 종영한 MBC ‘검법남녀’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스텔라 황으로 분해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는 거침없이 돌진하다가도 이내 쿨한 모습을 보일 줄 아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그려냈다. 또한 데뷔 이후 첫 영화이자, 사극 도전인 영화 ‘안시성’에서 백하 부대의 부대장 달래로 열연했다. 또한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오써니(장나라 분)의 동생이자, 출중한 능력을 가진 커리어 우먼 오헬로 역을 맡아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귀수’는 내년 개봉 예정으로 현재 촬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